‘라디오스타’ 이유리 “악역이 더 쉬워…맞는 연기가 마음 편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드라마 ‘숨바꼭질’ 출연 배우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이유리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악녀 연기가 더 쉽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오는 8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홍보가 기가 막혀’ 특집으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유리, 송창의, 김영민, 안보현 네 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의 악녀 연민정 역을 비롯해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혜영 역 등 다양한 드라마와 캐릭터로 명실공히 시청률 퀸으로 자리매김했다. ‘라디오스타’ 첫 출연인 이유리는 “시청률 퀸 자리를 놓치고 싶지 않은 이유리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유리는 “(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더 마음 편하다”며 ‘숨바꼭질’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가 겪는 갖은 고난(?)을 털어놓았다. 또한 그는 자신이 맡아온 캐릭터들을 얘기하면서 착한 역할이 힘들며 악역이 더 쉽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유리는 “악역이 어렵다고 생각하시는데 저는…”이라며 악역이 더 쉬운 이유를 설명했다. 악역을 잘 표현하는 자신만의 노하우도 공개했다. 그는 악역을 할 때마다 “목은 매번 졸리는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유리, 송창의가 과거 ‘한강 치맥’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한다. 이유리는 결혼 전 송창의와 한강에서 치킨과 맥주를 먹었다고 말했다. 그 날 함께한 배우도 두 명 더 있다고 밝혔다.

‘숨바꼭질’ 네 배우의 입담은 오는 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