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에델라인클랑, 오는 10월 첫 단독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에델라인클랑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인생공연

JTBC ‘팬텀싱어2’에서 최종 결승까지 진출한 그룹 에델라인클랑(EDEL REINKLANG)이 오는 10월 6일과 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연다.

에델라인클랑은 ‘팬텀싱어2’ 출연 이후 다른 ‘팬텀싱어’ 시즌 1, 2의 출연자들과의 협업 공연을 통해 팬들과 만났다. 이후 에델라인클랑만의 목소리로 채워진 공연을 원하는 팬들의 요청이 쏟아져 이번 콘서트를 기획했다고 한다.

에델라인클랑의 첫 단독 콘서트 티켓 예매는 오는 9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지난 2, 3월 열린 ‘더 팬텀즈 콘서트’ 이후 약 6개월 만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높다.

이번 공연에는 ‘팬텀싱어’ 시즌1, 2의 콘서트 연출을 담당한 함윤호 감독과 ‘팬텀싱어’의 방송부터 공연까지 모든 음악을 책임진 권태은 음악감독, ‘팬텀 매직오케스트라’ 등이 참여해 공연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에델라인클랑은 뮤지컬 배우 조형균과 이충주, 베이스 바리톤 김동현, 테너 안세권으로 구성된 남성 4인조 크로스오버 보컬그룹이다. 팀명 에델라인클랑은 ‘고귀하게 빛나는 완벽한 소리’라는 뜻을 가진 독일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