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이성민 “‘공작’과 또 다른 느낌으로 힘든 연기였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목격자’ 이성민/사진제공=NEW

배우 이성민이 8일 개봉을 앞둔 영화 ‘공작’와 달리 ‘목격자’에서 생활밀착형 연기를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목격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규장 감독,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이날 이성민은 “쉬운 연기는 없지만 제 안에 있는 걸 활용하는 연기를 할 때 마음이 더 편하다. 그런 점에서 ‘공작’이 훨씬 힘들었다. 스스로도 많이 치열했다”고 말했다.

이어 “‘목격자’는 제가 선호하는 류의 연기다. 하지만 막상 실연했을 때 소모되는 에너지가 많았다. 극 중 우리 가족과 범인이 같이 있는 것을 목격한 장면을 연기할 때는 기운이 많이 소진됐다. 극 중 인물이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였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는 데까지 했다”고 말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의 목격자가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범인과 목격자의 추격 스릴러.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