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2〉 렉시, ‘악마의 편집’ 불만 토로… 하차 여부는?

M.net <쇼미더머니2> 방송화면

M.net <쇼미더머니2> 방송화면

<쇼미더머니2>에 출연중인 가수 렉시가 ‘악마의 편집’이라며 불만을 터뜨린 가운데, 프로그램 하차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렉시는 6일 새벽 자신의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로만 듣던 ‘악마의 편집’이란 이것이군요. 패배도 인정 안하는, 프로정신도 없는 선배도 모르는 렉시 돼버렸습니다 그려”라는 글을 게재했다.

트위터에서도 렉시의 불만은 계속됐다. “무대도 못했고 밑도 끝도 없이 화를 냈고… 그 많은 부연설명들 많은 얘기들 없이, 그럼 트위터 같은 SNS로 첨부 설명해 주란 얘긴가요? 수많은 얘기 중 딱 하나만 말씀드리면 선공후공이란게 결과에 아주 중요하고 현재까지도 미션을 하고 있습니다. 그 얘기 중 나온 얘기들이 왜, 제가 이렇게 쓰레기 취급을 받아야되나요? 대체 그 수많은 얘기들은 다 어디로 갔나요”라며 하소연했다. 이어 “어린아이같이 떼쓰기 싫어 이러고 있는데 난생 처음 들어보는 얘기들은 많이 아프고 힘듭니다. 저 <쇼미(쇼미더머니)> 왜 나왔나요? 설 무대 없어, 무대 세워 준대서 나왔는데, 저 지금 뭘 하고 있나요?”라는 글을 올리며 분통을 터뜨렸다.

하지만 렉시는 9시간 후, “면목 없고 다 죄송합니다. 제가 너무 부족합니다. 어리석었습니다. 생각도 짧았고 이런 소란 피우게 돼서 죄송합니다. 다만 다음 경연이 콜라보 무대라 (함께 경연하는) 그 분만 보일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그걸 제외하고는 <쇼미> 모든 곳에서 제가 없어지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프로그램 하차를 암시했다. 하차하는 것이냐는 추측이 나오자 렉시는 다시 “하차라기보다 저 따위가 논란을 일으키고 소란을 피우니…제가 없어졌으면 한다는 하소연, 넋두리 쯤으로 받아주시고 모든 걸 용서해주세요. 하차로 피하기보단 열심히 실력을 늘리고 저를 발전시키겠습니다”라고 해명한 뒤 이번 사태와 관련된 글을 모두 삭제했다.

5일 방송된 <쇼미더머니2>에서 렉시는 랩퍼 지조와의 대결에서 패배했고, 이후 무대 뒤에서 이현도와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까지 여과없이 방영됐다. 방송 이후 렉시의 태도가 무책임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던 차에 렉시가 SNS를 통해 생각을 밝힌 것이다.

M.net 관계자는 일단 6일 오후 “이미 제작진과 렉시는 오해를 풀고 화해한 상태”라고 해명하며, 렉시의 하차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은 상태.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프로그램과 렉시는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다.

글. 기명균 kikik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