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유회승 “가수가 된 계기? 母가 운영하는 노래방” (화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엔플라잉 유회승/ 사진제공=캠퍼스플러스 8월호

밴드 엔플라잉의 보컬 유회승이 캠퍼스플러스 8월호 화보를 통해 유쾌하고 솔직한 매력을 선보였다.

화보 속 유회승은 보드, 농구공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개성 넘치는 화보를 완성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엔플라잉 활동에 대한 이야기들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특히 유회승은 가수의 길을 걷게 된 계기에 대해 “어릴 때 어머니가 노래방을 운영하셔서 자주 갔다. 친구들을 비롯해 여러 사람들로부터 잘 부른다고 칭찬을 받다 보니 점점 욕심이 났다”며 “잘하고 싶은 마음에 더  다양한 시도를 하며 연습했다. 중학생 땐 핸드폰으로 제 노래를 녹음해 듣곤 했다”고 밝혔다.

엔플라잉 유회승/ 사진제공=캠퍼스플러스 8월호

이어 “부족하다고 느끼는 부분을 고치다 보니, 실력 향상에도 도움이 됐다. 이런 경험들이 쌓여 자연스럽게 가수를 꿈꾸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엔플라잉은 오는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펼쳐지는 ‘2018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하 펜타포트)’에 참여해 11일 공연을 펼친다. 펜타포트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엔플라잉은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라이브를 선사하며 뜨거운 에너지를  발산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