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정혜영, “작가님께 1000점을 드리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MBC

MBC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로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정혜영이 “작가님께 1000점을 드리고 싶다”며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정혜영은 지난 4일 종영한 ‘이별이 떠났다’에서 김세영을 연기했다. 그는 “내가 점수를 줘도 된다면 한 번도 대본이 늦지 않은 작가님에게 1000점을 드리고 싶다”며 ”양희경, 채시라, 이성재, 조보아 등 배우들 모두 최고였다. 스태프들의 현장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정말 편안했고 즐거웠던 현장”이라며 “공백 기간이 길었기 때문에 낯설지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지만 환경이 너무 좋아 촬영장에 오는 게 날마다 기대가 되었고 행복했다. 엊그제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종영”이라고 아쉬움을 말했다.

또한 “내가 참여한 작품 중 정말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조금이라도 ‘엄마의 마음이라는 게 이럴 것 같다’는 공감을 자아낼 수 있었다면 그게 최고의 평가이자 칭찬”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극 중 김세영은 유능한 승무원이었으나 한 번의 실수로 기장 상진(이성재)의 아이를 갖게 됐다. 그 뒤 항공사에서 퇴출당하며 힘겹게 딸을 키웠다. 연예계 내로라하는 ‘행복 주자’인 정혜영이지만 불행한 운명의 세영을 연기하며 안방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나쁜 평가를 들을 수 있는 캐릭터임에도 정혜영은 도전했다. 

특히악에 차올라 소리를 지르고 절규하는 연기에 대해서 그는 “아이들을 피해 주차장이나 옷장 속에 숨어서 연습했다”고 귀띔했다.

정혜영은 “아쉬움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맡은 건 최대로 해내야 하는 성격이라 주어진 임무에 최선을 다했다. 세영을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어쩔 수 없었다는 상황을 설정해서 끝까지 몰입했다”고 했다.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는 세영이 영희(채시라)와 대면한 육탄전(?)을 꼽았다. 그는 “긴장을 많이 했던 신”이라며 “채시라 선배를 보며 집중력이 엄청나다는 걸 느꼈다. 매번 뿜어져 나오는 내공이 장난이 아니었다. 정말 대단한 배우”라고 회상했다. 이어 “같이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고 만족스러웠다. 양희경 이성재 등 다른 배우들과의 호흡도 감사했다”고 말했다. 

“연기는 시간이 갈수록 더 모르겠다”는 정혜영은 “정말 정말 ‘이별이 떠났다’에 참여한 게 행운이었다고 생각한다. 출연을 결심한 게 잘한 일”이라고 즐거워했다. 이어 “또 다른 작품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테니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이별이 떠났다’는 기구한 운명의 여자들이 이 시대의 ‘엄마’로 살아가면서 겪는 아픔과 상처를 그렸다. 마지막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시청률 9.8%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