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주현, 믿음직스러운 연기력 호평…러블리한 미모는 ‘덤’

[텐아시아=우빈 기자]

‘부잣집 아들’에 출연 중인 김주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주현이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을 통해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김주현은 ‘부잣집 아들’에서 꿈과 사랑을 모두 잡기 위해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김영하로 분해 밝고 당찬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에서 김영하는 자신이 만든 음식을 비하하는 행인들의 말에 속상해 하기도 했지만, 좋은 할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김영하는 트럭 앞에서 네 바퀴마다 막걸리를 뿌리며 웃으며 그간의 노고를 잊었고 특히 이광재(김지훈) 덕택에 조금씩 사업이 자리를 잡아가자 어느 때보다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어 이광재를 설레게 만들었다.

물론 김영하의 길에 늘 꽃만 놓여있는 것이 아니다. 철없는 막내 동생 명하(김민규 분), 그리고 자신만을 바라보는 태일(이규한 분) 때문에 속상할 때도 많았다. 거기에 서희(양혜지 분)까지 챙기느라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영하는 자신과 이광재의 꿈을 위해 전진하고 있다.

호감을 주는 맑은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까지 두루 갖춘 김주현은 짠하면서도 믿음직스러운 김영하를 잘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