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日서 인생 첫 팬미팅 “떨려서 잠도 안 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우도환/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우도환이 첫 해외 팬미팅을 마쳤다.

우도환은 지난 4일 일본 시부야 아이아 씨어터 도쿄(AiiA Theater Tokyo)에서 ‘우도환 Japan 1st Fanmeeting 2018’을 열고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국내에서 ‘차세대 20대 배우’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관심을 얻고 있어 한류스타로 성장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우도환은 어린 시절 사진 공개부터 일본에서 자신의 이름을 알린 드라마 ‘구해줘’ ‘매드독’ ‘위대한 유혹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배우로 성장하기까지의 타임라인을 되짚었다.

달달한 ‘팬사랑꾼’의 면모도 드러냈다. 팬들의 즉석 질문을 받아 답변하는 코너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에서 호흡하기 위해 무대 위가 아닌 객석으로 내려갔다. 질문에 답변하거나 선물을 전달하는 등 깜짝 팬서비스를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배우 우도환 일본 팬미팅/ 사진제공=키이스트

우도환은 손편지를 통해 “작품의 역할이 아니라 사람 ‘우도환’으로서 팬 들 앞에 서는 게 처음이라 너무 떨려 밤에 잠이 오지 않았다”면서 “저에게 있어 여러분들은 정말 한 없이 소중하고 감사한 분들이다. 앞으로 제가 받은 사랑과 행복을 작품으로 보답하며 돌려드리는 배우가 되겠다. 제 인생 첫 팬미팅에 찾아와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정준일의 ‘안아줘’를 열창했다.  우도환은 팬 한 명 한 명과 눈을 마주하면서 하이터치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일본 팬미팅을 마친 우도환은 2019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되는 영화 ‘사자’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