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살인범의 위압감 위해 13kg 찌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목격자’ 곽시양/사진제공=NEW

배우 곽시양이 영화 ‘목격자’를 통해 기존 이미지와 다른 살인범 태호 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목격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규장 감독,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이날 곽시양은 “이전에는 달달하고 누군가를 짝사랑하는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 역할은 많이 상반된다. 처음에는 역할에 잘 몰입하지 못했는데 특정 연쇄살인마를 모티브로 잡으면서 좀 더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태호가 대사가 많이 없어서 작은 것 하나하나 섬세했다. 감독님과 선배님들에게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또한 “태호가 등장했을 때 위압감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체중을 13kg 증량했다”고 말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의 목격자가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범인과 목격자의 추격 스릴러.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