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완전무결 왕세자+無쓸모남 오가는 극과 극 매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캐릭터 티저/사진제공=tvN

tvN ‘백일의 낭군님’의 도경수가 캐릭터 티저 영상에서 완전무결 왕세자와 쓸모 없는 남정네의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노처녀) 홍심(남지현)의 100일 로맨스 사극.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로맨택 코미디다. 6일 온라인에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왕세자와 원득, 극과 극의 캐릭터를 소화해낸 도경수의 모습이 담겼다.

이율은 “지금 나만 불편한가. 너로 인해 몹시 불편해졌다”며 깐깐한 성격이 느껴지는 말투로 신하들을 쩔쩔매게 만들었다. 범접할 수 없는 차가운 눈빛과 단호한 목소리에서 한 치의 흐트러짐도 용납 하지 않는 완벽주의자임이 느껴진다. 궐내에서 그를 좋아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허점도, 빈틈도 없을 것만 같은 이율의 반전 매력은 그가 기억을 잃으면서 펼쳐졌다. 무게감 있는 눈빛과 목소리로 “나는”을 외치던 이율은 이내 “누구랬지”라며 어딘가 부족한 원득으로 전락했다. 장작 패기, 짚신 삼기, 물독 지기 등 어느 하나 제대로 할 줄 아는 것이 없는 원득은 “감히 누구에게 언성을 높이느냐”며 자존심만 내세우고 있다.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하지 못하면서도 몸에는 자연스럽게 왕세자의 품격이 배어있는 것.

“기억 소실이 아니라 어딘가 모자란 거 아녀?”라는 홍심의 의문과 “동네에 소문이 파다합니다. 원득이 아쓰남이라고. 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라는 끝녀(이민지)의 설명은 현재 원득이 어떤 처지에 놓여있는지 짐작케 한다. 훤칠한 외모에 문무까지 겸비했던 왕세자가 어째서 온 동네 사람들의 구박을 받는 무쓸모 처지가 된 것인지, 기억을 잃게 된 그의 사연이 궁금해진다.

원득으로 전락하기 전 이율은 “내달 그믐까지 팔도의 원녀, 광부를 모두 혼인시켜”라는 명을 내렸다. 이에 원득은 홍심과 뜻하지 않은 혼례를 올리며 100일간의 혼일담을 펼친다. 혼인을 하게 된 이유가 자신의 명에서 비롯됐다는 것도 까맣게 모르는 원득은 쓸모 없는 남정네가 아닌, 홍심의 완벽하고 든든한 낭군님이 될 수 있을까.

‘백일의 낭군님’은 ‘식샤를 합시다 3: 비긴즈’ 후속으로 오는 9월 10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