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백아영, “남편 오정태 금연 성공하면 셋째 낳을 의향 있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사진제공= TV조선

개그맨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이 남편이 금연에 성공하면 셋째를 낳을 의향이 있다고 선언한다.  6일 방송될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다.

이날 방송은 ‘당신이 나를 알아’라는 주제로 꾸려진다. ‘남보다 더 멀게 느껴지는 부부 사이’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개그맨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은 “남편이 아들을 너무 갖고 싶어한다. 내가 아이를 낳을 수밖에 없도록 계략을 꾸미더라. 우리가 다니는 교회 사람들에게 내가 셋째를 임신했다고 소문을 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그는 셋째를 낳을 수 없는 이유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이때 갑자기 남편 오정태가 “만약에 내가 금연에 성공하면 어떠냐?”고 묻자 잠시 생각을 하던 백아영은 “금연에 성공하면 셋째를 낳을 의향이 있다”고 해 스튜디오를 떠들썩하게 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지금 당장 금연 계약서를 작성하자”며 적극적으로 오정태 부부의 셋째 만들기에 동참했다.

또한 배우 이철민은 “그동안 나는 아내가 아침에 피곤할까봐 지난 20년간 아침을 먹지 않는 사람으로 살아왔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나는 아예 챙기지 않고 아이들만 챙기더라. ‘나를 정말 모르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내에 대한 섭섭함을 말했다.  남자 출연자들은 “이것이 남자의 마음이다”라고 말하며 이철민을 두둔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