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태, ‘흉부외과’ 배짱 두둑한 마취과 의사役…고수·엄기준과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희태/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희태가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흉부외과'(가제)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정희태가 맡은 이대영 역은 정신력이 강하고 배짱이 두둑해 전문의들에게 신뢰 받는 태산 병원 마취과 교수다. 환자 보기가 싫어 외래 없는 마취과를 선택했지만 석환(엄기준 분)과 태수(고수 분) 때문에 1분 1초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병원 생활을 이어 나간다.

정희태는 고수, 엄기준과 함께 태산 병원 교수로 등장해 실제 대학병원을 보는 것 같은 리얼리티를 살릴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변호사, 의사 등 각종 전문직 연기 경험을 바탕으로 마취과 교수라는 배역을 탁월하게 소화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흉부외과’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