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美 리메이크작, 첫 트레일 영상 4일 만에 조회수 50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을 리메이크한 미국 FOX TV ‘복면가왕(The Masked Singer)’의 첫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 직후부터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일 ‘2018 여름 TCA(텔레비전 비평가 협회)’ 프레스 투어와 FOX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미국판 ‘복면가왕’ 트레일러 영상은 4일 만에 약 5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영상 속에는 각양각색의 화려한 코스튬으로 전신을 가린 복면 가수들이 등장했다. 사회자 닉 캐논과 패널로 참석하는 켄 정, 니콜 셰르징거, 로빈 시크, 제니 맥카시오 함께 객석의 환호들도 담겼다.

2015년 4월 정규 편성된 후 MBC 대표 예능으로 자리 잡은 ‘복면가왕’은 앞서 태국, 중국, 인도 등 해외 7개국에도 포맷이 수출됐다.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에 MBC 프로그램이 수출되어 제작∙방송되는 것은 ‘복면가왕’이 처음이다. 미국판 ‘복면가왕’은 오는 2019년 1월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