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신가영, 폭염 속 여름 공연 ‘성공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안녕하신가영 공연 장면. /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가수 안녕하신가영이 폭염에도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안녕하신가영은 지난 4일과 5일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단독 콘서트 ‘언젠간 설명이 필요한 여름밤 vol4’를 열었다.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진 여름 한가운데 펼쳐진 공연이었지만, 안녕하신가영은 청량한 목소리로 관객들에게 선물 같은 공연을 선사했다.

이번 콘서트에서 안녕하신가영은 지난달 18일 발매한 신곡 ‘밤하늘의 별들은’을 포함해 총 31곡을 불렀다.

소속사 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안녕하신가영의 이번 공연은 무대 연출이 돋보였다. 별과 달 모양의 전식과 푸른색의 조명을 통해 밤하늘을 배경으로 노래하는 것처럼 배치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밤하늘의 별들은’을 부를 때는 스모그를 이용해 마치 구름 위에 떠있는 효과를 줬다. 관객들에게 사전에 나눠준 촛불 모양의 전구로 공연장 전체를 별이 반짝이는 듯한 연출도 이목을 끌었다”고 덧붙였다.

‘언젠간 설명이 필요한 여름밤’은 2015년부터 이어져 온 안녕하신가영만의 브랜드 공연이다. 올해로 4회 째다. 매해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안녕하신가영은 정규 2집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며, 오는 9월 15일일과 16일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열리는 렛츠락 페스티벌에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