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니아’ 권현빈X미주, 시청자 선택 받아 현실 세계로 컴백…익룡까지 워프 ‘충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두니아’ 방송 화면 캡처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에서 권현빈, 미주, 이근이 현실 세계로 컴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두니아’에서는 생존 전문가 이근의 스파르타 생존 훈련 2탄이 펼쳐졌다. 이근은 격투기, 체포술, 공룡에 맞서기 위한 활쏘기, 생존 수영까지 더욱 다양한 기술을 멤버들에게 전수했다. 유노윤호와 이근은 팽팽한 실력을 보여주며 스파링을 펼치기도 했다. 딘딘은 넘치는 자신감으로 이근에게 도전장은 내밀었지만 번번이 제압당했다. 생존 수영 훈련에서 이근과 딘딘은 티격태격하며 마치 아빠와 아들이 물놀이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며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이 이근의 생존 훈련에 열중하던 사이 정혜성은 수상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는 핑계를 대며 멤버들에게서 벗어나 유노윤호의 무전기로 누군가와 연락을 취했다.

다른 멤버들은 생존을 위해 각자의 방식으로 분투했다. 루다와 미주는 ‘코코넛 삼계탕’을 먹은 후 1인 1닭을 위한 본격적인 닭 사냥에 나섰다. 두 사람은 첫 사냥 때와는 달리 은신술, 회유책, 코코넛 투척 등 더욱 치밀하고 다양한 사냥 방법을 활용했고, 마침내 맨손으로 닭 한 마리와 코코넛 크랩, 소라게까지 잡았다.

팀을 이탈한 박준형과 오스틴 강은 바다에서 게를 잡고 수영하며 여유로운 생존 방식을 보여줬다. 오스틴 강은 박준형에게 한국생활에 대한 고민을 풀어 놓았고, 박준형은 따뜻하게 조언했다.

그러던 중 ‘두니아’에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수상한 기운이 감돌았다. 장 먼저 이상함을 느낀 이근은 잠수 실습을 하던 멤버들을 두고 갑자기 어디론가 뛰기 시작했다. 멤버들도 물에서 나와 그를 뒤쫓았다. 그곳에는 새로운 워프홀이 있었다. 이근은 워프홀 가운데로 들어가 멤버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워프됐고, 이를 지켜본 멤버들은 ‘멘붕’ 상태에 빠졌다.

무전기 속 누군가와 대화를 하던 정혜성은 돈스파이크, 루다, 미주를 데리고 워프홀을 찾았다. 오스틴 강은 박준형과 이야기를 나눈 끝에 무리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박준형은 홀로 서핑보드를 타고 바다로 떠나며 ‘두니아’에 큰 변화를 예고했다.

워프홀이 닫기기 전 멤버들은 목숨을 걸고 전력 질주했다. 마지막 순간 권현빈·미주와 샘 오취리·한슬 중 워프가 될 사람들을 고르는 시청자 투표가 시작됐다. 시청자들의 선택으로 권현빈과 미주가 이근에 이어 워프에 성공했고, 두 사람은 현실 세계에 돌아왔다.

권현빈은 어리둥절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를 외치며 감격했다. 미주 또한 믿기지 않는 상황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현실 세계에 워프된 것은 이들 뿐만이 아니었다. 다시 워프홀이 생기며 ‘두니아’의 익룡 한 마리도 현실 세계로 워프된 것. ‘워프-생존-탈출’까지 모든 가능성이 확인된 상황에서 이후 멤버들에게는 어떤 상황들이 펼쳐질지, ‘두니아’에 남겨진 10명의 멤버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두니아’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4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