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2’ 배우 황정민, “나를 울린 프로그램…출연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사진제공=JTBC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에 배우 황정민이 찾아온다.

오는 7일 방송되는 ‘톡투유2’에서는 ‘팔자’를 주제로 700여 명의 청중이 이야기를 나눈다.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이 게스트로 찾아와 기대감을 더한다.

최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녹화에서 황정민은 청중들의 환호성을 받으며 깜짝 등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황정민이 나타나자 기쁨을 숨기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펄쩍 뛰거는 청중과 함께, 너무 놀라 소리조차 지르지 못하는 청중들이 여럿 눈에 띄었다고 한다.

김제동은 평소 절친이기도 한 황정민의 섭외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그에 따르면 황정민은 아침 부터 자신에게 전화해 “왜 사람을 울리고 그러냐”고 토로했다고. 이에 김제동이 의아해하며 “내가 언제 울렸냐”고 묻자 황정민은 “톡투유2’ 재방송을 보고 있다. 나도 출연하겠다”며 훌쩍거렸다고 폭로했다. 여린 감성을 지닌 황정민의 반전 매력이 이날 현장의 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날 김제동은 황정민의 말투, 술주정, 명절 에피소드까지 방출하며 ‘형님 저격수’로 돌변했다. 황정민의 묵직한 경고를 받기도 했다.

또한 황정민은 녹화 내내 진심 어린 공감의 메시지와 솔직한 답변을 전했다.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도 열창했다.

황정민과 함께하는 ‘톡투유2’는 오는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