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한류문화축제 ‘DMC 페스티벌 2018’, 9월 5일 개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DMC 페스티벌 2018’ 포스터 /사진제공=MBC

한류문화축제 MBC ‘DMC 페스티벌 2018’(이하 ‘DMCF 2018’)이 올 가을 상암동에서 펼쳐진다.

MBC가 선보이는 ‘DMCF 2018’은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시청자 참여형 문화 축제다. 방송 체험은 물론, 문화콘텐츠, ICT(정보통신기술)를 주제로 한 콘퍼런스까지 다양한 볼거리, 놀거리가 펼쳐진다.

올해 ‘DMCF 2018’은 ‘DMCF 2018-페스티벌’과 ‘DMCF 2018-콘퍼런스’ 두개의 세션으로 꾸며진다. ‘DMCF 2018-페스티벌’에서는 ‘개막특집 수퍼콘서트’ ‘복면가왕 VS 나는 가수다‘ ’Korea Music Wave’ ‘아시아 뮤직 네트워크(A.M.N) 빅 콘서트’ 등 화려한 볼거리로 채워진다. ‘DMCF 2018-콘퍼런스’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한 강연과 토론, 네트워킹이 펼쳐진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DMCF 2018-콘퍼런스’는 ‘보이는 미래 콘퍼런스’를 주제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향하는 MBC와 4차 산업시대에 맞는 새로운 동북아 경제협력 모델을 논의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DMCF 2018’은 오는 9월 5일 개막공연인 ‘수퍼콘서트’를 시작으로 9일까지 5일 동안 MBC 상암 사옥과 상암 문화광장, 상암 DMS거리, 누리꿈 광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보다 자세한 정보 및 페스티벌 관람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