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 후 힙합’, 래퍼 슬리피 합류…5종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방과 후 힙합’ 단체 포스터/사진제공=SBS

래퍼 슬리피가 SBS ‘방과 후 힙합’에 출연한다. 이로써 슬리피, 리듬파워, 키썸, 킬라그램 등 ‘힙합쌤’ 라인업이 완성됐다.

힙합버라이어티 ‘방과 후 힙합’은 MC와 래퍼들이 중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며 10대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랩으로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래퍼들은 학생들의 고민과 사연을 랩으로 만드는데 도움을 주고, 완성한 랩으로 함께 공연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힙합쌤’으로 참여한 래퍼들은 각각의 개성을 살려 ‘방과 후 힙합 교실’을 꾸몄다. 그룹 AOA 지민의 랩 선생님이기도 했던 슬리피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단기 속성 랩 수업을 진행했다.

특히 그는 일명 ‘랩.알.못’도 그럴싸하게 랩을 할 수 있게 하는 특별한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밖에 리듬파워는 ‘자신감’, 키썸은 ‘감성’, 킬라그램은 ‘개성’을 살리는 랩 수업으로 학생들에게 큰 환호를 받았다.

SBS ‘방과 후 힙합’ 포스터/사진제공=SBS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각 힙합쌤들의 특징이 잘 드러나는 포스터 5종도 공개했다. ‘남들과 같은 방법으로 힙합하지 마라!’는 구호가 눈길을 모은다. 마치 학원 홍보 포스터를 찍듯이 진지한 래퍼들의 표정과 4인 4색의 홍보문구가 기대감을 모은다.

‘방과 후 힙합’의 첫 학교로는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가온고등학교’가 선정됐다. 이 학교는 인문과정, 상경과정, 이공과정, 외국어과정, 의생명과정 등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다. 제작진은 “다양한 학생들이 모여 있는 만큼 학생들의 고민과 이야기도 풍부해 가온고를 첫 학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신영과 블락비의 피오가 MC를 맡은 ‘방과 후 힙합’은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