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 5’ 에일리, 용기 있는 고백+3R 탈락…분당 최고 시청률 9.1%

[텐아시아=우빈 기자]

‘히든싱어5’에 출연한 에일리. / 사진제공=JTBC

가수 에일리가 지난 5일 출연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지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히든싱어5’ 에일리 편 시청률은 6.378%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에 방송된 홍진영 편이 기록한 7.229%에 비해 0.85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하지만 분당 최고 시청률 9.1%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최고 시청률을 나타낸 장면은 3라운드 이후 에일리와 모창 능력자 3인의 얼굴을 공개하는 부분.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에일리가 3라운드에서 탈락하고 모창능력자 강고은이 우승하며 ‘히든싱어5’ 강타 편에 이은 두 번째 기적이 탄생했다.

에일리는 이날 3라운드에서 탈락해 충격을 안겼지만 도전자들의 마음을 공감하는 이야기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다이어트를 했다는 도전자의 말에 “나도 다이어트로 10kg을 감량했을 때 정말 힘들었다. 하루 종일 안 먹은 상태로 노래했는데 너무 슬펐다. 나는 노래하는 사람인데 무대에 서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다이어트를 해야하니까”라고눈물을 흘렸다.

이어 에일리는 “다이어트 후엔 노래가 안 나오는 걸 아니까 속상했다. 마른 몸으로 노래하지만 100%를 못 보여줬다. 보기엔 좋았겠지만 가장 우울했던 시기다. 그래서 신경 안 쓰기로 했다. 지금 너무 행복하고 내 노래에 만족한다. 자기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고백했다.

‘히든싱어5’ 제작진은 “에일리는 뛰어난 가창력과 곡 표현력으로 지난 7년 사이에 우리나라 가요계에서 젊은 여자 솔로 가수 중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또 10~20대 가수를 꿈꾸는 많은 여학생들이 에일리를 롤모델로 삼고 따라 불렀다”며 “에일리의 노래를 따라 부르던 팬들이 예선에 많이 도전했고, 그 어떤 가수보다도 경쟁률이 치열했기 때문에 모창능력자 우승이란 기적의 이변이 생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히든싱어5’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