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세완, 달콤했다 짠했다…여회현과 연애 ‘난관 봉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같이 살래요’/사진제공=KBS2

KBS2 ‘같이 살래요’의 박세완이 난관에 봉착했다.

지난 3, 4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재형(여회현) 생각에 웃음을 멈추지 못하던 다연(박세완)이 그와의 교제를 두고 아빠와 갈등했다.

다연은 이날 현하(금새록)의 연락에 둘이서 따로 만나게 됐다. 어색할 줄 알았던 두 사람은 예상외로 잘 맞았다.

이날 다연은 현하에게 재형이 연애를 글로 배웠다는 얘기를 들었다. 특히 자신과 재형이 동일한 책으로 연애를 배웠다는 사실에 얼굴을 붉혔다.

또한 다연은 아빠 찬구(최정우)의 연애 결사반대에 힘든 나날을 보내게 됐다. 그가 다연의 확고한 의사에도 반대를 표하며 문식(김권)과 잘 돼야 한다며 주장한 것. 아니나 다를까 찬구가 재형을 병원으로 소환해 다연의 분노를 폭발시켰다.

이 소식에 병원으로 향한 다연은 한껏 상기된 얼굴로 재형의 품을 파고들었다. 이내 미안하다며 슬픈 눈으로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질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극 말미에는 재형이 유하(한지혜)의 동생임이 밝혀졌다. 이에 ‘재다 커플’ 앞에 다시 한번 힘든 나날이 예고됐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