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손 the guest’, 차원이 다른 공포…韓형 엑소시즘이 온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 the guest’ 티저/ 사진제공=OCN

장르물의 명가 OCN이 선보이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손 the guest’가 베일을 벗었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6일 분위기를 압도하는 티저 영상을 최초로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손 the guest’ 는 OCN이 수목 오리지널 블록을 신설하며 포문을 여는 작품이다.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진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 ‘터널’ ‘나쁜 녀석들’ 등 완성도를 담보하는 참신한 작품으로 장르물의 외연을 확장해 온 장르물 명가 OCN이 국내 최초로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이 결합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다. ‘블랙’ ‘보이스1’ 등을 통해 독보적인 연출세계를 펼쳐온 김홍선 감독이 풀어낼 가장 한국적인 세계관의 차별화된 엑소시즘 드라마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폭염마저 집어삼킬 듯 서늘한 기운이 느껴진다. 고요하게 일렁이는 물결과 바람에 흔들리는 촛불, 역동하는 무속인의 몸짓, 어둡고 깊은 바다의 이미지를 감각적으로 엮은 화면 위로 ‘손이 온다. 손이 온다. 그것은 동쪽 바다 깊은 곳에서 온다’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음산한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알 수 없는 공포를 자아낸다.

무엇보다 드라마 타이틀 ‘손 the guest’에서 ‘손’이 뜻하는 바가 인간의 악한 마음에 깃든 초대받지 않은 손님, 바로 ‘령’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마주할 한국적이고 사실적인 공포의 실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제작진은 “가장 한국적이면서 독창적인 분위기의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 탄생한다. 장르물의 명가 OCN과 독보적인 연출로 한국형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연 김홍선 감독의 새로운 도전이 시청자의 흥미를 자극할 것”이라며 “탁월한 완성도의 작품을 선보일 것이다. 신선하고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기대해 달라”고 설명했다.

‘손 the guest’는 오는 9월 12일 오후 11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