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양세형, 양세찬 ‘깐족 도발’에 승부욕 활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양세찬(왼쪽), 양세형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낚시 대결에 돌입했다.

사실 낚시 경험이 적은 양세찬은 낚시‘꽝’ 이고, 양세형은 자타공인 낚시‘꾼’ 인지라 초반부터 일방적인 승부가 예상됐다. 하지만 그 누구도 예상 못한 돌발 상황들이 연달아 벌어지고 두 사람의 신경전은 갈수록 달아올랐다.

게다가 그동안 형에게 순응하기만 했던 착한 동생 양세찬은 양세형을 향해 ‘깐족 도발’ 을 멈추지 않았다.

양세형 역시 지지않고 시원한 물벼락으로 응수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카리스마를 뽐내며 동생을 휘어잡던 양세형은 이날따라 사소한 일도 잘 안 풀려 웃음을 연이어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