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유준상, “지금의 나를 만든 건 홍은희의 한 마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뮤지컬 배우 유준상이 아내 홍은희의 한 마디를 생각하며 10년 넘게 뮤지컬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유준상은 이날 사부로 출연해 출연진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홍은희는 이들을 위해 식사를 준비했고 다같이 한 식탁에 모여앉았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유준상과 홍은희의 연애 시절로 흘러갔다. 홍은희는 “연애 시절 남편이 처음 드라이브할 때였다. 친해졌을 때도 아닌데 앞에 관객들이 있는 것처럼 남편이 노래를 크게 불렀다. 하지만 제가 듣기에 노래가 좀 별로였다”며 “노래가 끝났는데 가만히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쥰상은 “반응 없나?”라고 물었고, 홍은희는 “뮤지컬 배우 맞아요?”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유준상은 “그때 망치를 머리에 크게 한 대 맞은 것 같았다”며 “그 후 보컬 레슨 선생님을 찾아갔고 10년 넘게 수업을 받고 있다. 그때 한 마디 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의 냉정함이 좋다”고 말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홍은희 또한 “이 남자는 계속 노력을 하는구나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