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돌아왔다’ 고승재, 야구장에서 보낸 특별한 하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5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고승재가 애국가 제창과 시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날 방송에서 고지용, 고승재 부자는 인천문학야구장을 찾았다. 구단 관계자를 만난 승재는 “오늘 왜 야구장에 왔냐”라는 질문에 “애국가를 부르러 왔다”라고 힘차게 말했다. 야구장을 둘러본 승재는 “조금 으슬으슬해요. 아파트만큼 떨려요”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시구 연습에 돌입한 승재는 ‘취권’의 이소룡을 연상시키는 시구 자세와 독창적인 글러브 시구를 보여주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SK 노수광 선수에게 특훈을 받은 승재는 빠른 습득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특훈을 마치고 인사하는 노수광 선수의 갈라진 손을 본 승재는 밴드를 붙여주며 훈훈함을 더했다. 승재는 아빠 고지용과 애국가 연습으로 마지막까지 꼼꼼히 점검을 마치고 경기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경기 전 애국가 제창을 앞둔 승재는 SK 트레이 힐만 감독에게 격려를 받은 뒤 아빠 고지용을 향해 “아빠 사랑해요 파이팅”이라고 외치며 씩씩하게 마운드로 걸음을 옮겼다. 승재는 수많은 관중들 앞에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애국가 제창을 시작했고 실수 없이 애국가 제창을 했다.

이어 아빠 고지용과 시구-시타를 진행한 승재는 힘차게 “플레이볼”을 외치고 힘껏 공을 던졌다. 성공적으로 시구-시타까지 마친 승재는 “야구 선수 할래요. 멋진 투수가 될래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시구를 마친 승재는 가족들과 함께 야구장의 묘미인 외야 잔디석에 자리를 잡고 주스를 마시며 노수광 삼촌을 응원했다. 또 다른 묘미인 키스타임에 엄마와 아빠에게 뽀뽀를 받은 승재는 다음 이벤트인 팔씨름 대회에 참가한 고지용을 응원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 고지용이 패하자 잔뜩 뿔난 승재는 “아빠 칭찬 안 해줘?”라는 고지용에 말에 “안 잘했어. 다른 아빠가 이겼잖아. 아빠 술 그만 먹어”라며 고지용을 머쓱하게 했다.

큰일을 해낸 승재를 위해 아빠 고지용은 뒤풀이로 대게를 선택했다. 큰 대게를 직접 고른 승재는 대게찜을 먹방을 선보였고, 대게가 ‘갑각류’라며 동물 척척박사 ‘똑승재’ 모습을 보이며 특별한 하루를 마무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