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소방차, 정체는 ‘순풍산부인과’의 정배…배우 이태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소방차의 정체는 배우 이태리로 밝혀졌다.

소방차는 동막골소녀의 2연승에 도전하는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서 소독차와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YB의 ‘너를 보내고’를 불렀으며, 소방차는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이태리는 과거 프로그램 ‘순풍산부인과’에 정배를 연기했던 배우로, 아역으로 출발해 현재는 드라마와 뮤지컬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그룹 에이핑크의 보미, 초롱, 빅스의 라비는 이태리의 춤을 보고 아이돌로 생각했다. 라비는 가면을 벗은 이태리를 보며 “춤에 속았다”고 말했다.

이태리는 정배에서 이태리로 이름을 바꾼 이유로는 “크고 이로운 배우가 되고 싶다. 평생 배우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