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연, ‘복면’ 영심이…”노래, 너무 못하진 않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영심이의 정체는 그룹 위키미키의 김도연으로 밝혀졌다.

하니와의 대결에서 진 영심이는 태연의 ‘I’m OK’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김도연은 “아이오아이도 그렇고, 위키미키도 멤버수도 많다 보니 온전한 제 목소리를 많이 들려주지 못했다. 그래서 제가 노래를 못한다는 편견도 사람들이 갖고 있다”며 “하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너무 못하지는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기 보다는 계속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