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코뿔소, 정체는 스컬 “신봉선 씨, 사랑해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코뿔소의 정체는 가수 스컬로 나타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막골소녀의 2연승을 제지하기 위한 새로운 복면가수 8인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코뿔소는 치타와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 붙어 김현식의 ‘내사랑 내곁에’를 불렀다.

이후 코뿔소는 “몇 년째 짝사랑하고 있는 여성에게 마음을 담아 부르겠다. 신봉선 씨 사랑해요”라고 고백했다. 신봉선은 놀라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7표 차이로 치타에게 진 코뿔소는 베일을 벗었다. 스컬은 현재 하하와 함께 ‘레게 강 같은 평화’의 멤버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