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시청률, 동시간대 1위…마지막까지 반전 거듭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15회 방송 캡처

지난 4일 방송된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7%, 최고 5.4%를 기록,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라이프 온 마스’는 타깃 시청층인 남녀 2549 시청률 역시 평균 4.5%, 최고 5.0%로 동시간대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2018년에서 눈을 뜬 한태주(정경호)가 2018년과 1988년의 연결고리인 매니큐어 연쇄살인 미스터리를 완벽하게 해결했다. 2018년에서 깨어난 한태주의 눈앞에는 주치의 장원재(박일) 선생과 수술을 집도한 안민식(최진호) 과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납치됐던 정서현(전혜빈)도 무사했으나, 연쇄살인의 유력한 용의자 김민석(최승윤)은 여전히 잡히지 않고 도주 중이었다. 꿈속에서 만난 1988년의 기억을 확인하러 인성시 서부 경찰서를 찾아간 한태주는 기록을 살피던 중 한충호(전석호) 사망 현장 사진과 살인범 사살로 상을 수상한 김경세(김영필)의 사진을 확인했다. 혼수상태였을 때 겪은 1988년은 현실과 맞닿아 있었다.

연쇄살인 희생자가 또 발생하면서 한태주와 정서현은 다시 공조했다. 경찰 내부에 공범이 있을 수도 있다는 의심 속에 한태주는 괴한이 자신에게 겨눴던 총이 지금은 쓰지 않는 구형 권총임을 기억해냈다. 은신처를 찾아 턱밑까지 쫓아갔지만 누군가 차를 끌고 한태주에게 돌진하며 또다시 김민석을 놓치고 말았다. 앞선 사건과 달리 점점 거칠고 난폭해지는 김민석은 중금속 중독에 시달리고 있었다. 상태가 심해지면 정신 분열 증세가 일어날 수도 있어 빠른 검거가 필요했다.

김민석이 또 다른 범행 대상을 찾고 있었음을 알아낸 한태주는 피해자의 집에 들이닥쳤다. 다행히 피해자는 살아있었고 도주한 김민석 검거에도 성공했다. 김민석은 “그 사람은 이 세상에 없는 사람이거든”이라는 말로 공범을 숨기려 했다. 그러나 한태주는 행복복지원 박근영 원장이 결국 살해당했고, 자신에게 돌진했던 차 안에서 테오필린이 검출된 사실을 근거로 꿈속에서 봤던 김현석이 살아있음을 직감했다. 수사팀과 함께 폐차장으로 간 한태주는 30년의 세월을 뛰어넘은 김현석을 검거했다. 2018년과 1988년 사이에서 끈질기게 이어졌던 매니큐어 연쇄살인의 종결이었다.

‘라이프 온 마스’의 시작이었던 매니큐어 연쇄살인의 거대한 진실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시공간을 초월해 거대한 사건을 설계한 치밀함은 반전을 거듭하며 쫄깃한 긴장감을 높였다. 2018년과 1988년의 연결고리 속에서 한태주는 아버지 한충호에 대한 기억을 찾고 진실을 밝혔으며, 1988년에서 김현석, 김민석 형제의 사연과 관계를 알고 있었기에 매니큐어 연쇄살인에 얽힌 실타래를 풀 수 있었다. 서로에게 꼭 필요한 두 시점의 유기적 관계가 눈을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선사했다.

2018년으로 돌아왔지만 여전히 복고 수사팀과 함께 하는 한태주의 수사는 안쓰럽고 절절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며 몰입감을 높였다. 한태주의 곁에 생생하게 존재하는 듯한 강동철(박성웅), 윤나영(고아성)의 조언은 수사에 결정적 도움이 됐다. 한태주 곁에 있어야 할 강력 3반의 부재는 시청자에게도 공허하게 느껴졌다. 한태주는 사건 자료에서 강력 3반의 마지막을 확인했다. 강동철, 윤나영, 이용기(오대환), 조남식(노종현)은 모두 조직폭력배에게 피습을 당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태주가 2018년으로 돌아온 그 날이었다. 강력 3반에게 가장 필요한 순간 함께 할 수 없는 한태주의 안타까움이 고조된 상황. 과연 한태주와 강력 3반이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결말에 궁금증을 높였다.

‘라이프 온 마스’ 최종회는 5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