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헤어나올 수 없는 혼란에 휩싸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라이프 온 마스’ / 사진제공=OCN

5일 방송되는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배우 정경호가 헤어나올 수 없는 혼란에 휩싸인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이날 꿈과 현실의 경계에서 괴로워하는 한태주(정경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라이프 온 마스’는 1988년의 기억을 근거로 김민석(최승윤)을 체포했고, 그의 살인을 동조한 이름 없는 존재 형 김현석의 존재도 밝혀냈다. 한태주는 꿈속에서 만났던 강력 3반 전원이 현실에서는 1988년 조직폭력배의 공격을 받고 작전 수행 중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지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한태주는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진 듯 위태로운 모습이다. 1988년의 흔적을 되짚으려는 듯 또다시 인성시 서부경찰서를 찾은 한태주의 얼굴에 강력 3반을 향한 그리움과 믿을 수 없는 현실에 관한 복잡함이 가득 서려 있다. 어디에선가 걸려온 전화를 받고 망연자실한 모습은 그가 마주한 진실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어머니 김미연(문숙 분)을 마주한 한태주의 표정에도 괴로움이 비친다. 홀로 남겨질 때면 넋이 나간 듯 깊이 생각에 잠긴 아슬아슬한 모습이 위기감을 높인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강렬한 1988년에서의 기억만큼이나 한태주의 혼란 역시 고조되며 피할 수 없는 변화를 맞게 된다”며 “가장 ‘라이프 온 마스’ 다운 마지막을 장식할 최종화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라이프 온 마스’ 16회는 5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