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반전의 반전 ‘강태공’ 탄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 2TV ‘1박 2일’ 캡처

KBS2 ‘1박 2일’ 제작진이 “새벽 조업에 나선 예능 신생아 2인이 실력으로 강태공의 탄생을 알렸다”고 5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이세진, 배우 임주환, 가수 타이거 JK, 가수 브라이언, 격투기 선수 배명호, 가수 고영배와 함께 실미도로 떠난 ‘예.신.추(예능 신생아를 추천합니다)’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이번주는 지난주에 이어 날벼락 같은 새벽 조업을 떠날 주인공을 뽑기 위한 스펙터클 여정이 그려진다.

특히 조업자 선발전 속 숨겨진 함정이 ‘1박 2일’ 멤버들과 예능 신생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는데 그것은 바로 ‘꼴찌가 조업 동지를 고른다’는 것. 1등이 되기를 꺼려하기 시작하는 한편 꼴찌가 되지 않기 위해 필사적이 되는 이중적인 모습이 촬영장을 발칵 뒤집었다고 한다.

그런 가운데 처절한 혈투 끝 영광(?)의 새벽 조업에 당첨된 예능 신생아 2인이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강태공으로 변신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은 조업 당첨과 함께 “사실 (조업을) 꼭 해보고 싶었다”는 무한 자신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오늘 날씨가 좋아 멀리 나가겠다”는 선장의 말에 쿨하게 “오케이”를 외치는 등 위풍당당한 어부왕의 강림을 보여줄 것을 예고하며 이들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모두들 여기에 숨겨진 반전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바로 배멀미. 자신들의 예상보다 멀리 나가는 어선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던 예능 신생아 2인은 “아직까지 멀미에 적응 못했다”라는 청천벽력 같은 비보를 전해 과연 조업이 무사히 이뤄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는 후문.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조업 장소에서 다시 한 번 반전이 이어졌다. 모두의 예상과 달리 예능 신생아 2인이 끌어올리는 그물마다 광어, 우럭, 간재미, 서해의 별미 서대까지 제철을 만난 각양각색 물고기들이 가득했던 것. 이에 옆에서 이들의 예사롭지 않은 손길을 지켜보던 선장은 “이런 대어는 처음”이라며 폭풍 칭찬했고 월척의 쾌감을 만끽한 예능 신생아 2인은 “특기를 찾았어요”라며 ‘조업 체질’을 과시했다고 해 이들을 강태공 활약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과연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활약으로 선장의 원픽(One Pick)으로 낙점된 예능 신생아 2인은 누구일지, 새벽 조업 현장은 5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