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6개월 만에 1위 공약 실천…’로이로제’ 성공적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로이킴 / 사진제공=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가수 로이킴이 지난 4일 오후 6시,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2018 로이킴 라이브 피크닉 <로이로祭(제)>’를 열고 팬들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로이킴의 라이브 피크닉 <로이로祭(제)>는 지난 2월 발표한 ‘그때 헤어지면 돼’ 1위 공약으로 내걸었던 팬미팅의 일환으로, 로이킴은 6개월 만에 1위 공약을 이행하며 팬사랑을 실천했다.

이날 ‘상상해봤니’로 공연을 시작한 로이킴은 ‘문득”봄봄봄’까지 오직 기타 하나로 무대를 꽉 채웠다. 이어 ‘남기고 떠나죠”Home”이기주의보”Love Love Love”나만 따라와”북두칠성”그때 헤어지면 돼’ 등 다양한 라이브를 펼쳤다.

또 ‘비긴어게인2’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Hallelujah”Stay With Me’를 밴드 라이브로 선사해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로이킴에게 궁금했던 질문에 대답하는 ‘로이에게 물어봐’ 코너를 통해 진솔한 답변으로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팬들이 직접 제보한 로이와의 사연과 그에 얽힌 사진을 소개하는 ‘로이로 사진展’은 큰 호응을 얻었다.

로이킴은 이번 라이브 피크닉 개최의 결정적 역할을 한 노래 ‘그때 헤어지면 돼’를 마친 후 “이렇게 함께해 줘 너무 감사하다. 무엇보다 이 팬미팅 공약을 지키게 해 준 팬 로이로제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신보 소식과 함께 콘서트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