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빨간 맛’ 흥행 부담 있지만 신곡 자신 있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레드벨벳,기자회견

그룹 레드벨벳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Red Velvet 2nd Concert [REDMARE]’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룹 레드벨벳이 “‘빨간 맛’ 흥행으로 인한 부담이 있지만 그래도 자신 있다”고 말했다.

레드벨벳은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빨간 맛’으로 인한 부담이 컸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그런데 (신곡을) 들으면 들을수록 중독이 된다. 노래가 정말 좋다”고 했다.

지난해 ‘빨간 맛’을 히트시키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은 레드벨벳은 1년 만에 새로운 여름음반으로 돌아온다. 타이틀곡 ‘파워 업(Power Up)’은 팝 댄스 장르의 노래로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예리는 “음을 여러 가지로 불러보고 어떤 뉘앙스로 불러야 분위기가 살지 연구를 많이 했다”며 “데모곡보다 완성된 노래가 파워풀하고 신난다고 한다. (흥행에 대한) 부담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노래는 정말 좋다”고 했다.

슬기는 “색다른 여름 음반으로 나올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파워 업’ 가사를 쓴 켄지 언니가 워크숍에서 이수만 선생님께 들은 얘기에서 영감을 받아서 작사했다고 한다. ‘놀 때도 일할 때도 즐겁게 해’라는 메시지”라고 귀띔했다.

레드벨벳은 오는 6일 오후 6시 새 미니음반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