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찾으려는 유연석, 숨기려는 이병헌·변요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연석과 이병헌, 변요한이 술자리에 합석했다. 김태리를 찾으려는 유연석과 그를 숨기려는 이병헌, 변요한이 팽팽하게 맞섰다.

앞서 구동매(유연석)는 의병 활동을 하던 고애신(김태리)의 다리를 쐈다. 저격 당시 핏자국만 보고 자리를 떴던 구동매는 이후 자신이 쏜 ‘다리 저는 사내’를 찾아 헤맸다.

김희성(변요한)은 고애신과 당구를 치다가 그가 다리를 저는 것을 봤다. 술자리에서 구동매가 다리 저는 사내를 찾는다는 얘길 듣자 본능적으로 고애신을 떠올렸다. 하지만 그는 입을 다물었다. 구동매가 하는 일을 알았기 때문이다.

유진 초이(이병헌)은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다리 저는 사내를 안다”면서 이완익(김의성)을 언급했다. 구동매는 “내가 찾는 놈은 더 젊은 놈”이라며 “혹시 누굴 숨기려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하지만 유진 초이는 이완익이 다리를 전더라는 말만 반복했을 뿐 고애신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