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김미경, ‘서연우=이상우 친딸’ 알았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KBS2 ‘같이 살래요’에서 서연우가 이상우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김미경이 알게 됐다.

4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 이미연(장미희)은 정진희(김미경)과 만나 채은수(서연우)와 정은태(이상우)가 피를 나눈 부녀 지간임을 알렸다. 진희는 아연실색했다. 은태가 은수의 엄마인 박유하(한지혜)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진희는 “이건 은태와 유하 씨를 모두 욕보이는 일”이라고 했다. 미연은 “당신이 못 믿으면 어쩔 수 없다”면서 “그럼 은수를 조카로 받아들일 마음은 있는 거냐. 아직도 유하가 정교수와 맺어지려면 은수를 두고 와야 한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진희가 생각 중이라고 답하자 “생각은 짧게 하는 게 좋은데 당신은 생각하는 게 너무 길다”고 조언했다.

같은 시각 은태는 아버지의 묘를 찾아갔다. 그 앞에서 “은수는 제가 사랑하는 여자의 아이다. 제가 사랑할 수밖에 없는 아이”라며 “이제 도망치지 않을 거다. 아버지와 같은 길에서 다르게 살아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