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클럽 장원영, 팝핀 댄스로 뜻밖의 몸개그 “탈골된 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밴드 사우스클럽 장원영. /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밴드 사우스클럽의 장원영이 팝핀 댄스로 웃음을 안겼다. 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다.

이날 장원영은 MC 김태우의 ‘태우는 신고식’ 코너에 팀을 대표해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가 내건 것은 영화 ‘타짜’에 등장하는 너구리 성대모사. 야심차게 준비했지만 반응은 뜨뜻미지근했다.

당황한 장원영은 댄스를 보여주겠다고 호언했다. 사우스클럽의 동료들은 “우리도 춤은 처음 본다”며 놀라워했다. 장원영은 자신만만했다. “홍보단 출신”이라면서 남태현의 비트 박스에 맞춰 팝핀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하지만 춤마저 어설펐다. MC인 문희준은 “어깨가 탈골된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호야가 제대로 된 팝핀 댄스를 시범 보였지만 장원영의 실력은 나아지지 않았다. 장원영은 엉뚱한 개인기로 첫 출연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