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폴아웃’, 시리즈 사상 최단 기간에 500만 관객 돌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누적 관객수 500만 명을 넘어섰다.

4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개봉 11일째인 이날 오전 누적 관객수 500만 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을 돌파했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중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이 같은 기록을 세웠다.

‘미션 임파서서블: 로그네이션’(2015)의 14일,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의 18일보다 빠를 뿐만 아니라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은 최단 흥행 속도다. 주말 중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566만 948명)과 ‘앤트맨과 와스프’(약 545만 명/상영 중)를 넘어 2018년 흥행 외화 2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전국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