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K팝 역사를 새로 썼다…7주 활동 마무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K팝 역사를 새롭게 쓰며 7주 간의 활동을 마무리한다.

블랙핑크는 오는 4일 MBC ‘쇼! 음악중심’, 5일 SBS ‘인기가요’를 마지막으로 첫 번째 미니음반 ‘스퀘어 업(SQUARE UP)’의 활동을 끝낸다. 블랙핑크는 두 음악프로그램에서 ‘포에버 영’을 부를 예정이다.

블랙핑크는 이번 활동을 통해 날마다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지난 6월 15일 컴백해 타이틀곡 ‘뚜두뚜두’로 하루도 빠짐없이 국내 음원사이트 멜론의 일간차트에서 30일 동안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2월, 차트 개편 이후 30일째 연속 1위는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주간 차트에서는 멜론을 포함해 벅스, 지니 등 국내 음원차트에서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해외 활동 없이도 미국 빌보드의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서 40위, ‘핫 100’에서 55위에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의 메인차트 동시 진입은 한국 걸그룹 중 처음이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기록도 새로 썼다. 전 세계를 통틀어 유튜브 공개 24시간 기준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역대 2위에 올랐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룩 왓 유 메이드 미 두(Look What You Made Me Do)’의 뒤를 이었고, 올해 기준으로는 전 세계 정상이다.

‘뚜두뚜두’의 뮤직비디오는 6시간 만에 조회수 1000만 건을 넘어섰다. 33일 만에 2억 건을 달성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24일 일본에서 첫 번째 아레나 투어를 열고 본격 해외 활동에 돌입했다. 올 연말, 해외 걸그룹 중 처음 일본 교세라돔에 입성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