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민 “내가 수입차 ‘갑질’ 논란 가수…잘못 맞지만 억울함 많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잼(JAM) 출신 황현민. / 사진제공=황현민 SNS

그룹 잼(Jam)의 멤버로 1990년대 인기를 얻었던 황현민이 지난 1일 보도된 수입차 ‘갑질’ 논란 가수가 자신이라고 3일 밝혔다. 자신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억울한 점도 많다는 주장이다.

앞서 MBN은 ‘뉴스8’을 통해 90년대 인기가수가 수입차 전시장에서 차량 결함을 문제 삼으며 난동을 부렸다고 보도했다. 전시장 측인 전액 환불을 약속했는데도 이 가수가 욕설을 하고 소고기를 사오라고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황현민은 자신의 SNS에 “어제 MBN에서 편파 보도한 랜드로버 ‘갑질’ 전직가수가 접니다. 우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잘못한건 맞지만 억울한 점도 많아 실명공개하고 인터뷰를 했습니다”고 적고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 기사를 링크했다.

인터뷰에서 황현민은 “해당 딜러사 대표 B, 수원 지점장 C에게 욕설을 퍼부은 건 맞다. 그게 방송을 통해 알려져 부끄럽다”며 “내 행동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동시에 억울함도 토로했다. 2016년 구매한 이 차량이 지난 6개월 사이 3번 멈춰서는 등 중대한 결함이 생겼지만 업체의 대응이 안일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5월에는 가족을 태우고 강원도 횡성으로 향하던 중 고속도로 위에서 차가 또 한 번 멈춰 섰고, 딜러사 쪽에서 자신의 동의 없이 렉카차를 불러 차량을 강제로 이동시켰다고 주장했다.

황현민은 차량 결함과 관련해서 딜러사 대표와 지점장의 말이 계속 바뀌었다면서 “혹자는 내가 연예인 출신이라 그래도 서비스를 받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사실이 아니다. 매장에 가서 난동을 부리고, 욕설을 하니 달라졌다. 그렇게 하니 최근에는 합의를 해달라고 합의서를 보내왔더라. 내가 화를 내지 않았으면 그렇게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현민은 이날 오전 변호사를 선임해 해당 수입차 업체와 딜러사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문제가 된 수입차 전시장 측은 “아직은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며 “이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주 내에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