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서현, 눈물 닦고 행동 나섰다…동생 진실 찾으려 ‘분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에서 서현이 동생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을 찾기 위해 필사적으로 나섰다.

지난 2일 방송된 ‘시간’ 7, 8회 분에서 설지현(서현)은 동생의 죽음과 관련된 감춰진 진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행동에 나섰다.

극중 지현은 동생의 죽음에 의구심을 품고 금테(김정태)를 쫓아갔던 엄마 희숙(김희정)을 찾아간 뒤 진실이 담긴 CCTV 영상이 있음을 알게 됐다. 금테가 술에 취해 정신이 혼미한 사이 민석(김준한)과 계략을 짠 강실장(허정도)가 금테의 사무실을 급습해 협박하는 소리를 들었던 것.

엄마 희숙과 함께 책상 밑에 숨어있던 지현은 사무실을 뒤지던 강실장이 다가오자 책상 밖으로 나온 후 강실장을 유인하기 위해 CD케이스를 들고 뛰쳐나갔다. 예상대로 지현이 들고 있는 게 CCTV 영상이라고 판단한 강실장은 지현을 쫓아왔고, 지현은 필사적으로 질주했다. 그리고 결국 셔터가 내려지자 멈춰선 지현은 강실장에게 갖고온 CD를 던졌고, 강실장은 지현이 던진 트로트 노래 CD에 황당해 했다.

험악한 얼굴로 “너 왜 도망갔냐?”라고 묻는 강실장에게 지현은 오히려 “쫓아오니까 도망갔죠. 왜 쫓아 왔어요?”라고 천연덕스럽게 말했다. 이내 “찾고 있는 게 뭔데요? 말하라구요. 뭘 찾고 있는지”라고 맞섰다.

이후 동생이 죽은 W호텔 상무인 수호를 찾아가 “저 도와 주시면 제가 뭐든지 다 할께요”라고 절박하게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서에 다녀온 희숙이 CCTV가 없다는 경찰의 말을 전하는데도 “분명히 있어. 엄마도 같이 들었잖아”라며 “난 호텔가서 다시 알아볼게. 그때 일 아는 사람 분명히 있을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호텔에서 지은의 행적을 추적하던 지현은 직원들에게 제지를 당하면서도 질문을 이어갔다. 또한 헤어진 연인 민석이 자신을 보안실로 데려가 CCTV 영상을 보여주려 하자 지현은 “어떻게 알았어? 내가 CCTV 영상 찾고 있다는 거”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또 “혹시 오빠도 이 일에 관련된 거야? 그래서 나한테 뭐 숨겨야 되는거라도 있냐고”라고 싸늘한 질문을 던져 민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시간’ 9, 10회는 오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