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박지현, 연기+미모+존재감 ‘3박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지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신예 박지현이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눈부신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박지현은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한 때 잘 나가는 인기 아이돌이었지만 마약 투약 혐의로 궁지에 몰린 ‘박해나’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지난 2일과 3일, 양일에 걸쳐 방송된 5~6회와 7~8회에서 강렬한 임팩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5~6회에서 박지현은 신인 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와 세밀한 감정 표현을 선보였다. 극중 해나는 담당 판사가 한강호(윤시윤 분)임을 알게 되자 애써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흔들리는 눈동자, 미묘하게 떨리는 목소리는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있음을 짐작케 했다. 이어 사건에 함께 연루된 지창수(하경 분)에게 “다시 노래도 하고 연기도 하고 광고도 할거야”라고 단호하게 말했지만, 사실 불안함과 두려움으로 뒤덮인 마음을 진정시키려 하는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 눈길을 끌었다.

7~8회에서는 폭발적인 긴장감을 이끈 일등공신으로 활약했다. 앞서 강호가 한자를 읽지 못해 해나의 판결 선고기일이 연기된 상황. 이후 재개된 공판에서 강호의 고기습 질문에 해나는 “저 혼자 했는데요?”라며 얼떨결에 범행을 시인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예상치 못한 해나의 대답은 재판의 판도를 뒤바꿨다. 이에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됐다.

박지현은 짧은 순간에도 자신만의 개성과 색으로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그간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영화 ‘곤지암’ 등 장르를 넘나들며 실력을 발휘해온 그가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도 극중 캐릭터에 녹아들며 활약하고 있는 것.

박지현의 열연이 돋보이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