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열애설…트리플H·펜타곤 활동 어쩌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트리플h,쇼케이스

그룹 트리플H 후이(왼쪽부터), 현아, 이던.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연이은 열애과 결별 소식에 그룹 트리플H와 펜타곤이 구설에 올랐다. 트리플H로 활동 중인 가수 현아와 펜타곤 멤버 이던이 교제를 직접 인정한 데 이어 후이 또한 같은 소속사 식구인 (여자)아이들의 수진과 사귀다 헤어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다.

현아와 이던은 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2년 째 열애 중이다”고 밝혔다. 현아는 인터뷰가 보도된 후 SNS에 “솔직하고 싶었다. 항상 응원해주고 지켜봐주는 팬들 위해 늘 그렇듯 즐겁게 당당하게 무대 위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썼다.

전날 두 사람의 열애설이 처음 보도됐을 당시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당사자들이 직접 나서서 열애를 인정하며 팬들 사이에선 설전이 벌어졌다. 두 사람의 교제를 축하하는 팬들이 있는 반면 서운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트리플H의 또 다른 멤버인 후이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여자)아이들 수진과 데이트하는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이미 결별한 상태”라는 설명으로 열애설을 잠재웠다.

멤버 전원이 열애설의 주인공이 되면서 트리플H의 행보에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트리플H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 출연을 위해 리허설 등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오는 4일 열리는 팬사인회에도 계획대로 참석한다.

아울러 후이와 이던이 속한 펜타곤은 오는 11일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팬클럽 ‘유니버스’ 창단식을 연다. 팬들 앞에 선 두 사람이 앞서 나온 보도들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을지 팬들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