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출신 연예인, 도박자금 빌린 뒤 안 갚아 피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출신 연예인이 도박 자금으로 6억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혐의로 피소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 매체는 3일 1990년대 데뷔한 걸그룹 출신 A씨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장이 지난달 서울동부지검 형사 2부를 통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A씨가 두 사람에게 각각 3억 5000만 원과 2억 5000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고소됐으며, 이것이 도박자금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도박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A씨의 실명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보도 내용을 근거로 한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어 2차 피해도 예상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