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남상미, 본색 드러낸 이미숙에 공포…기억 찾을 단서는 ‘휴대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스틸/사진제공=SBS

SBS 주말 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에서 조현재 본가 사람들이 서서히 본색을 드러낸다.

‘그녀말’ 제작진은 3일 이미숙을 보고 두려워하는 남상미와 그를 지켜보는 조현재, 그리고 독기에 가득찬 한은정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화려한 치장을 한 민자영(이미숙)은 돌아온 며느리 지은한(남상미)을 반가워하기는 커녕 윽박지른다. 지은한은 그런 시어머니를 마주하고 두려움에 떨고 있다. 두 사람 옆에는 뭔가 석연치 않은 비밀을 안고 있는 듯한 강찬기(조현재)와 살벌한 분위기의 집사 정수진(한은정)이 서 있다.

과거 찬기와 은한은 방송국에서 만나 영화처럼 사랑에 빠졌고 결국 결혼에 골인했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은한은 집을 나와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하면서까지 자신의 얼굴을 지웠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얼굴로 그 집에 다시 들어가고자 했다. 잃어버린 기억을 풀 수 있는 유일한 단서는 은한의 휴대폰. 그러나 휴대폰은 잠겨 있어 내용을 볼 수 없다. 찬기와 수진 역시 그 휴대폰을 찾고자 분투하고 있다. 은한의 휴대폰은 현재 한강우(김재원)의 집에 있는 상황.

지난주 방송에서는 강찬기가 아내 은한인 줄 모르면서도 도우미 신현서로 분한 아내에게 묘하게 끌렸다. 정수진은 그런 강찬기를 보고 질투를 했다.

오는 4일 오후 9시 5분에는 운명적 사랑을 보여줬던 강찬기의 비열한 모습과 은한이 집을 나간 이유가 넌지시 드러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