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일본서 첫 라이브 공연…‘파워청순’ 통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일본 오사카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 그룹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데뷔 후 처음으로 일본에서 콘서트를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났다.

여자친구는 지난 2일 오후 7시 오사카 난바 핫치(Hatch)에서 ‘걸프렌드 서머 라이브 인 재팬(GFRIEND SUMMER LIVE IN JAPAN)’을 열었다. 이번 공연은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다.

여자친구는 데뷔곡 ‘유리구슬’로 공연을 시작해 ‘여름여름해’, ‘머메이드(Mermaid)’, ‘핑거팁’, ‘핑’, ‘두 손을 모아’, ‘밤’ 등 총 15곡의 무대로 공연을 채웠다. 특히 ‘유리구슬’, ‘나빌레라’, ‘트러스트(Trust)’, ‘시간을 달려서’, ‘오늘부터 우리는’, ‘귀를 기울이면’은 일본어 버전으로 불러 열기를 고조시켰다.

멤버들은 공연 내내 유창한 일본어로 관객과 소통했다. 또한 오는 10월 10일 일본에서 첫 오리지널 싱글 ‘메모리아(Memoria)’를 발매한다고 말해 환호를 받았다. 관객들은 ‘떼창’과 함성, 박수로 공연을 즐겼다.

여자친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베스트음반을 내고 정식 데뷔했다. 오는 5일 도쿄 도요스 PIT에서 단독 콘서트를 이어간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