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실, JTBC ‘제3의 매력’ 합류…서강준과 母子 케미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오영실/ 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오영실이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출연을 확정했다.

‘제3의 매력’은 서로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이야기. 극 중 오영실은 주인공 준영(서강준 분)의 엄마 역을 맡았다. 자식보다는 자신이 우선이라는 인생관을 가진 인물로 쿨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

특히 오영실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작인 SBS ‘해피 시스터즈’에서 보여준 상냥하고 애교 넘치는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가진 인물을 연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하며 KBS2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프로듀사’의 표민수 PD가 연출한다. 오는 9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