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X헨리, 데이트로 꽃피운 브로맨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의 헨리와 기안84. / 사진제공=MBC

웹툰작가 기안84가 가수 헨리와 중국에서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긴다. 두 사람의 데이트는 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앞서 기안84는 중국에서 영화 촬영 중인 헨리를 찾아갔다. 헨리가 촬영에 들어가자 기안84는 테마파크에서 나홀로 나들이를 즐겼다. 헨리는 그런 기안84 앞에 선물처럼 등장해 유람선 탑승까지 재미와 감동 모두를 느낄 수 있는 풀코스 여행을 즐겼다고 한다.

앞선 녹화에서 두 사람은 테마파크의 전통의상 사진관에서 특별한 사진을 찍었다. 중국 한족 전통의상인 한푸를 입고 공주로 변신했다.

기안84와 헨리는 삼국지 공연을 관람한 데 이어 승마 체험에도 도전했다. 영화 촬영으로 승마를 배워 능숙하게 말을 몬 헨리와 달리 기안84는 어설픈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중국 여행 마지막 날을 선상 데이트로 마무리했다. 야경을 감상하며 서로를 생각하는 진심을 나눴다. 특히 기안84는 헨리에게 “헨리야 난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고 한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