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X정상훈X최희서, tvN 불금시리즈 ‘빅포레스트’ 출격…블랙코미디 드라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SM C&C, 샘컴퍼니, 씨앤코이앤에스

tvN이 금요 심야블록 ‘불금시리즈’를 신설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그 시작은 오는 9월 7일 처음 방송되는 드라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김현희·배세영·안용진)다.

‘빅 포레스트’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수원 PD와 ‘SNL 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블랙코미디로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가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과 사채업자 정상훈,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가 좌충우돌하며 펼쳐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물이다.

신동엽은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극에 도전한다. MBC ‘남자 셋 여자 셋’ 등의 시트콤은 물론 각종 코미디 프로그램에서의 능청스러운 콩트 연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그가 첫 드라마 주연으로서 보여줄 모습에 관심이 쏠린다. 신동엽이 정상훈과 더불어 ‘SNL 코리아’ 제작진과 다시 한 번 만들어갈 시너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영화 ‘박열’로 신인상을 휩쓸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최희서는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tvN은 “tvN이 금요일 오후 11시 시간대 ‘불금 시리즈’란 이름의 신규 블록을 신설한다. 주 1회, tvN 채널 고유의 참신하고 도전적인 역량을 살린 시리즈물을 배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빅 포레스트’는 오는 9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