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이유영과 데이트+나라와 입맞춤…파격 전개에 수목극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7~8회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가 진짜 판사가 돼가는 윤시윤의 활약에 힘입어 전체시청률과 2049시청률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친판사’ 7~8회에서는 강호(윤시윤 분)가 자신이 내린 이호성(윤나무 분)에 대한 재벌갑질 판결로 인해 피해를 입게된 신 반장(정민성 분)을 찾아가 “끝까지 싸우라”며 몰래 5000만원을 건넸다.

강호는 박해나(박지현 분)의 변론를 재개했다. 이 자리에서 “이호성과 같이 마약했느냐?”라는 기습질문을 던졌다가 판결에 유리한 단서를 찾아내기도 했다. 이후 그는 어머니를 위협하는 욱태(허지원 분)를 향해 돈과 협박으로 해결했다. 주은(권나라 분)에게 이끌려 얼떨결에 방송녹화도 했다. 소은(이유영 분)과 캔맥주 데이트를 즐기기도 했다.

수호(윤시윤 분)는 재벌판결로 스타판사가 돼버린 강호를 보면서 당황해 했다. 그는 하연(황석정 분)을 찾아가 자신을 둘러싼 정보를 알아봐달라고 요청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친판사’ 7~8회는 전회보다 시청률이 상승했다. 각각 6.1%(이하 동일, 전국 5.8%)와 7.7%(전국 7.1%)를 기록했다. KBS2 ‘당신의 하우스 헬퍼’는 각각 2.4%(전국 2.6%)와 2.9%(전국 3.1%) , MBC ‘시간’은 각각 3.1%(전국 2.8%)와 3.5%(전국 3.5%)를 기록했다. 이로써 ‘친판사’는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중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2049시청률에서도 각각 2.5%와 3.1%를 기록했다. ‘하우스헬퍼’는 각각 0.9%와 1.3%, ‘시간’은 0.6%와 0.6%의 시청률을 보였다.

‘친판사’는 최근 발표된 콘텐츠영향력지수(CPI) 드라마부문에서 tvN ‘미스터 선샤인’(전체 4위)을 제치고 1위, 그리고 전체 2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다음 회에서 강호를 끌어내리려는 상철의 의도가 어떻게 그려질지, 그리고 아직은 숨어있는 수호가 어떤 활약을 하게될지도 관심있게 지켜봐달라”라고 전했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