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우스 헬퍼’ 보나, 용기 있는 변화..’성장 캐릭터의 좋은 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 방송화면 캡처

그룹 우주소녀 보나가 성장하는 캐릭터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수목 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극본 김지선, 연출 전우성 임세준)에서 보나는 광고 회사 직원 임다영으로 열연했다. 여전히 인턴이지만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다영은 자신을 돕다가 피해를 입은 안진홍(이민영) 차장을 위해 힘썼다. 그는 “내가 차장님을 지켜드릴 것”이라며 방법을 모색했다. 평소 다영은 정규직 전환을 위해서 불합리한 요구에도 참아 왔지만, 이번만큼은 달랐다.

다영은 “내가 원하는 건, 유한길(이신성)의 제대로 된 사과와 안차장님의 회사 복귀다. 둘 중 하나라도 놓치면 안 된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진홍을 위한 복수뿐만 아니라 복직까지도 생각했다. 섣부르게 판단하지 않고, 친구들과 김지운(하석진)의 도움으로 완벽한 복수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다영은 지운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그동안 입을 맞춘 사실을 왜 얘기하지 않았냐는 지운의 질문에 그는 “내 마음을 잘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날 가슴이 두근대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처럼 보나는 사랑에서도 직장에서도 조금씩 성장하는 다영의 모습을 매끄럽게 표현했다. 감정과 의사표현에 서툰 다영이 솔직하게 자신을 드러내기 시작하며 변화 중인 것. 앞으로 보나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