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강기영, “예원, ‘설비서’만큼 엉뚱해…이질감 없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기영 인터뷰,김비서가 왜 그럴까

배우 강기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한 배우 강기영이 “예원이 자신이 맡은 설비서처럼 엉뚱해 현장 촬영 때도 설비서와 박사장 같은 느낌이 나왔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다. 강기영은 극 중 유명그룹 부회장(이영준)을 “오너야”라고 부르는 절친 박유식 사장 역을 맡았다. 강기영과 예원은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허당 상사와 어설픈 비서 신을 유쾌하게 표현했다.

강기영은 “예원이 현장에서 사고를 치는 것은 아닌데 예상 못한 리액션을 보여준다. 자기 얼굴에 홍삼을 뿌린다던지 머리에 케이크를 뿌린다던지, 무언가를 뿌릴는 액션을 취할 때 자기가 맞은 적이 많다. (캐릭터와) 아무런 이질감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영은 시청자의 입장에서 가장 호감가는 캐릭터로도 설비서를 꼽았다. 그는 “설비서를 너무 재밌게 봤다. 예원이 설비서의 특징을 정확히 포착해서 저랑 연기했을 때도 시너지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강기영은 MBC 새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와 영화 ‘엑시트’ 촬영 등으로 올해 하반기를 보낼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